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위해
국회에서 특위를 구성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제안한 것입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대실패했다며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김대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
특위 구성을 제안했습니다.

국회 차원에서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자는 취지입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민주당도 거부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안희정 전 지사, 오거돈 전 시장과
박원순 전 시장까지 이어졌던
이러한 권력형 성범죄를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강도높게 비난했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 동안
서울 아파트 중위값이 26% 오른 데 비해
문재인 정부에서는 3년 만에 52%나
급등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무려
22번이나 쏟아냈음에도 불구하고
집값은 여전히 치솟고 있습니다.
우리 서민들은 열심히 벌어서
내 집 한 채 장만하는 것이 평생의 꿈인데
집값은 급등하고 대출은 막아 놓으니
'이생집망'(이번 생에 집 사기는 망했다)이라고
절규하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러면서 '규제 완화'와 '공급 확대'를
부동산 문제 해결책으로 제시했습니다.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서울의 집값은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에도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스 김대우입니다.

(취재 - 김대우, 송재혁 기자,
촬영/편집 - 김웅수, 신승재 기자 (국회팀))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