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지난해 8월 사상구에서 한 초등학생이 하굣길에 스쿨존에서 덤프트럭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
는데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지역사회와 학부모들이 나서 옐로카펫을 설치했습니다.
박재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학부모와 봉사자들이 모여
옐로카펫 설치에 나섰습니다.

옐로카펫은 스쿨존의
횡단보도 진입부에 설치하는 교통안전장칩니다.

아동이 안전한 영역에서 머무르게 하고
색 대비를 활용해 운전자가
어린이를 잘 인식하게 만들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겁니다.

S/U) 옐로카펫은 노란색 페인트가 아닌 이처럼 알류미늄 재질의 스티키를 사용해 만듭니다.

노란 스티커를 규격에 맞게 펼친 후
고무망치로 두드리기만 하면 됩니다.

삼각형 밑변의 길이는
횡단보도폭에 맞추고
벽의 상단 꼭지점은 아동의 키보다 충분히 높게 만들어 줍니다.

INT) 이제복/국제아동인권센터 팀장
옐로카펫은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방법으로 고안됐습니다. 초등학생 혹은 유치원생까지 고무망치만 있
으면 누구나 만들 수 있고. 어른들도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이 사업은 지역사회가 다같이
참여해서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이날 만들어진 옐로 카펫은
사상과 학장 덕포초등학교 등 모두 3곳 입니다.

한 기업의 후원과
학생과 학부모 등 60여명의 봉사자들이
힘을 보탰습니다.

INT) 박주연/학부모
아이들이 교통사고 나지않고 아이들이 운전자들 눈에 잘 띄어서 앞으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지난해 부산의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는 60여건.
참가자들은 옐로카펫 설치로
더 이상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박재한입니다.



< 박재한 기자 / hani10@tbroad.com / 티브로드 보도본부 부산보도국 / 기사입력 : 2016-04-19 16:57:20.0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