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정부가 추진하는 2022년도 어촌뉴딜 300사업에
사하구 장림항과 서구 암남항 등 2곳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해양수산 분야 뿐만 아니라 관광, 환경 등
간접적인 파급효과까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윤정 기자입니다.

=========================================
부산 사하구 장림항입니다.

부네치아 선셋전망대를 개소한 이후
관광객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곳 장림항이 2022년 어촌뉴딜 300사업에 최종 선정됐
습니다.

3년 동안 총 사업비 70억 원을 투입해
물양장과 어구창고, 수산 딜리버리 마켓 조성 등
어민 생활에 직결된 사업이 추진됩니다.

또 부네치아 문화광장과
에코쉼터 조성과 같은 주민과 방문객들을 위한 사업도 이뤄져

어촌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속 가능한 어촌 재생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이번 장림항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은
사하구에서 2020년 하단항과 2021년 홍티항에 이은
연속 선정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또 신규 사업지로 선정된 서구 암남항도
송도해수욕장과 송도용궁구름다리 등과 연계한
체계적인 관광인프라 구축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부산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주민, 관련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지역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입니다.

또 사업대상지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과 전문가 자문 등을 통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하반기부터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입니다.

부산에서는 2019년 기장군 동암항을 시작으로
총 7개 어항이 앞서 이 사업에 선정됐습니다.

B tv 뉴스 김윤정입니다.
영상취재 박선녕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