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낙동강 생태공원을 물들인 핑크뮬리가 가을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코로나19로 답답했던 일상에서 잠시나마 벗어나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박재한기자입니다.

(낙동강 생태공원을 물들인 핑크뮬리가 가을을 재촉하고 있습
니다. 시민들은 코론나19로 답답했던 일상을 벗어나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
여름내 푸르르던 핑크뮬리 군락이
분홍빛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한발짝 뒤에서 보면 마치 구름에 둘러싸인듯
장관을 연출합니다.

우리말로 분홍쥐꼬리새라 불리는 핑크뮬리는
여러해살이 풀로

가을철 자색 꽃이삭이 나오면서
화사하고 이색적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시민들도 탁 트인 공간에서 가을을 만끽합니다.

int 김경숙/공원 방문객
코로나 때문에 많이 움직이지 못하고 제한되고 아무리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해도 여러 사람들을 위해 다니기가 힘든데.
잠깐이나마 마스크 끼고 핑크뮬리 보러 왔어요.

int 황형찬/공원 방문객
직접 보는게 사진으로 보는것 보다 훨씬 이쁘고 아름다운것
같아요. 오늘 날씨가 흐린데도 정말 이쁘게 보여요.

1만여 제곱미터 규모의 대저 군락지는
올가을 그대로 모습을 간직했습니다.

넒은 공간의 대저생태공원은 발열 체크나
방문자 등록 등은 적용되지 않고 있지만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서로를 위한 배려는 필수 입니다.

B tv 뉴스 박재한입니다.
영상취재 박선녕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