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부산의 한 공무원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공원부지를 매입한
사실이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토지 보상이 이루어질 경우 10억 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박철우 기자입니다.
=========================================
부산시청 5급 공무원 A 씨.

모 구청 과장으로 일할 때 410제곱미터의 공원부지를 사들입니다.

3억 천만 원을 주고 부인 명의로 매입했습니다.

부지 매입은 A 씨가 공원부지 조성 등 도시계획안을 공람한 뒤였습니다.

경찰은 부산시로부터 부동산 투기가 의심되는 공무원에 대한
수사를 의뢰받고, A 씨가 도시계획안에 포함된 공원부지
보상 관련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했는지를 집중 수사했습니다.

이에 A씨가 공원부지 보상과 관련된 내부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구매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해당 공원부지는 도시계획안에 포함돼 토지 수용 시 10억 원의
보상비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은 주변 시세와 보상책정액 등을 고려해 매입토지의 시세를
12억 원 상당으로 보고 법원에 기소 전 몰수 보전도 신청했습니다.

한편 A 씨는 아내와 함께 주말농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토지를
매입한 것일 뿐 도시계획안을 공람한 것과는 무관하다며
부동산 투기를 강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 tv 뉴스 박철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