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부산시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
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에 대한 완화도 검토하기로 했
습니다.
박철우 기자입니다.

=========================================
[리포트]
취임하고 첫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주관한 박형준 시장.

지역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당면한 과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시는 우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특별자금 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천억 원 규모의 특
별자금을 다음 달 시행합니다.

2021년 만기 도래인 대출자금의 상환기간도 기존 5년에서
7년으로 연장합니다.

INT) 박형준 / 부산시장 - 기존 4천억 원의 정책자금
을 5천억 원으로 확대하고 이 가운데 2천억 원은 업체 경
영에 가장 큰 부담인 임차료 지원을 위해 활용하기로 했습니
다.

비상경제대책회의서는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일괄적으로 금지
한 방역수칙 개선방안도 논의했습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일괄 적용하는 대신 같은 일행
의 경우, 테이블을 띄워 앉거나 칸막이 설치,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시에는 예외를 적용하는 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
부와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INT) 박형준 / 부산시장 - 시에서는 코로나 확산세가
안정되는 시기에 같은 일행에 한해, 평일 점심시간 만이라도
5인 이상 모임을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정부와 적극
협의토록 하겠습니다.

시는 또 지역화폐 동백전의 발행액을 월 천억 원에서 2천억
원으로 확대하고 캐시백도 60만 원까지 확대하는 등 코로
나19 위기 소상공인 지원대책도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B tv 뉴스 박철우입니다.
영상취재 심환철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