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사상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착한 임대인 지원 사업'을
시행합니다.
박철우 기자가 전합니다.

=========================================
[리포트]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이로인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사상구는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착한
임대인 지원 사업을 시행합니다.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깎아주는 상가 건물주에게 임대료 인하
분을 보전해주는데, 들어가는 비용 2억 9,400만 원은
부산시와 사상구가 7대 3의 비율로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2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상가 임대료를 스스로 인
하한 건물주의 신청을 받아, 재산세 부과 기준으로 재산세
전액과 임대료 인하액 가운데 작은 항목을 지원합니다.

{6월 이전 신청자...2020년 재산세}{7월 이후 신청자...2021년 재산세 기준 '지원'}
6월 이전 신청자는 2020년 재산세를, 7월 이후 신청자
는 2021년 재산세를 기준으로 지원합니다.

특히 재산세가 50만 원 이하이면 과세금액에 상관없이 임대
료 인하 범위 내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합니다.

신청 대상은 올해 1월부터 12월 중 임차인과 상가 임대료
를 자율인하하는 상생협약을 체결한 임대인으로, 사상구 지역
상가건물 소유자이면 지원 신청할 수 있습니다.

다만 비영리법인 등은 제외됩니다.

신청은 사상구 홈페이지 온라인으로 가능합니다.

B tv 뉴스 박철우입니다.
영상취재 박선녕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