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요양병원과 시설 등을 시작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7월 부터는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접종도 시작됩니다. 각 지자체는 하반기 부터 운영이 가능한 백신접종센터를 마련하는 등 준비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요양병원과 시설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일반 시민들은 오는 7월 쯤 접종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시민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될 수 있다는 기대와 함께 혹시나 부작용이 있지는 않을까 걱정도 있는게 사실입니다.


int) 안병예 / 북구 침산동
"(접종을 해서) 다 코로나를 이길 수 있으면 얼마나 좋아요. 그런데 맞아서 안 좋은 상태도 일어나니까 그게 걱정이죠. 다 맞아서 모든 걸 이기면 다 좋죠. 맞아서 부작용 얘기가 나오니까 걱정이 되요. 그래도 맞긴 맞아야죠."


서구 국민체육센터. 하반기 부터 시작되는 일반시민 접종에 서구는 국민체육센터를 백신접종센터 후보지로 선정했습니다. 넓은 장소에서 많은 주민들이 한꺼번에 접종을 할 수 있고, 주차 등에 필요한 여러 공간 확보가 용이했기 때문입니다. 현재는 백신접종을 맡을 의료진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int) 이규호 / 서구보건소 보건과장
"의료진들을 구성하는게 제일 힘들 것 같습니다. 지금 우리 서구에서는 서구의사회와 의사분들의 근무형태에 대해 많이 협력하고 토의해서 맞춰 나가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대구 각 지자체에 들어설 백신접종센터는 모두 9곳입니다. 달서구 2곳, 나머지 7개 지자체 한 곳씩입니다. 중구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달서구는 성서다목적체육관과 월배 국민체육센터로 결정했고, 남구는 영남이공대나 대구교대 체육관 중 한 곳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int) 황석선 / 대구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위원 (중구보건소장)
"백신을 관리해서 접종하는 단계가 아주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까 접종센터도 접종센터의 위치, 여기가 환기가 잘 되고, 자가발전시설이 잘 되어 있는지, 접종 입구에서 출구까지 동선이 잘 확보 되어 있는지, 소방시설이 괜찮은지 등 장소적인 부분을 많이 고려하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이달 중에 백신접종센터를 확정할 계획입니다. 집단 면역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접종이 필요한 대구시민은 160만 명 정도. 각 지자체와 방역당국은 접종 계획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긴장 속에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 2021/03/02 14:15:50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