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대구의 균형발전을 위해 서구와 달서구를 연결하는 트램을 건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토론회가 열렸는데 트램 건설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했지만 세부적인 합의는 과제로 남았습니다. 보도에 천혜열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국회의원 총선거 당시 대구 서남부지역에서는 트램 건설이 이슈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중심으로 트램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는데 모두 낙선하며 동력을 잃은 듯 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주민과 달서구의회가 힘을 모아 트램 건설에 불씨를 살리고 있습니다. 달서구의회가 마련한 트램 건설 관련 토론회에서는 지하철과 버스 이외의 교통수단 도입의 필요성이 강조됐습니다.


INT) 이재상 // 죽전본리서부 트램추진위원장
"교통약자 같은 경우에는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해 계단을 오르내리고 한다든지, 지하로 내려가는 시간적 요소가 필요합니다. 그외 버스를 이용한다면 정시성이 조금 부족한 부분이 있는데..."


토론회에서는 올해 말 완공되는 서대구역을 죽전동, 본리동과 연결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지역 경제 회생은 물론 서대구산업단지와 성서산업단지 활성화도 꾀할 수 있다는 논리입니다. 트램이 건설되기 위해서는 비용에 대한 타당성 검토가 필요한데 정해진 비용에 수입을 어떻게 맞출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INT) 황정훈 // (사)미래도시교통연구원장
"트램에 대한 대중교통 측면뿐만 아니라 도시의 재생과 도시경제 활성화 측면까지 포함해서 수익창출을 할 수 있는 하나의 구상을 하게 되면 어느 정도 추진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노선에 대해서는 달서구 안에서도 의견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과제도 떠안았습니다. 죽전네거리와 본리네거리를 거쳐 상인역으로 연결하자는 의견과 본리네거리에서 서부정류장을 바로 연결하자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INT) 김태형 // 달서구의원
"아무래도 의견을 하나로 일치시키는 게 가장 급선무가 되겠습니다. 의회에서 일치시키고 주민들과도 협의를 통해서 가장 원활하게 일치시키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대구는 서대구역을 중심으로 새로운 교통망 확충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서남부권 트램 건설이 현실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지역 사회의 합의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B tv 뉴스 천혜열입니다.


< 천혜열 기자 / rac@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 2021/02/26 13:13:50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