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전좌석 안전벨트와 자전거 보호헬맷 착용을 의무화 하면서
단속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자전거는 처벌 규정이 없다하더라도
안전벨트 경우 3만원 이상의 과태료가 있는데도
일상에선 아직 지켜지지 않는 모습입니다.
박원기 기자가 거리로 나가봤습니다.


[기사내용]
전주에서
차량 소통이 가장 많은 곳 중 한 곳입니다.

차량들이 신호에 걸려 멈춰섰는데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그나마 육안으로 확인한 것인데
대부분 차량은 짙은 썬팅으로
안전벨트 착용 유무조차 판단할 수 없습니다.

뒷자리 탑승객이 많은 택시의 경우
안전벨트 착용률은 거의 제로에 가까웠습니다.

택시 안에서 안전벨트 착용을 권하는 음성이 나오지만...
안전벨트를 매는 승객은 거의 없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조철호/택시 기사
"지금 홍보는 하고 있는데 아직은 잘 안차고 있지요.
인터뷰:노영국/택시 기사
"안전벨트 홍보가 많이 나가도 차라고 차라고 하면 한 두사람이나 찰까 다 안차요."

자전거 보호장구 착용도 아직 요원합니다.
거리에서 만난
자전거 이용자들 모두가 보호장구를 갖추지 않고 있습니다.

평소 자전거를 이용하는 연령대가 높은 탓도 있지만
보호장구의 필요성을 크게 공감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전주시민
"우리처럼 나이먹은 사람들은 자꾸 장거리를 안 뛰고 근거리를 가는데 (헬멧을)쓰라고 그러니까 부담이 되가지고 이제 택시를 타게 되고"

다만 여가를 즐기기 위해
자전거를 이용하는 젊은층은
보호장구 착용율이 높다는 설명입니다.

인터뷰:신재호/자전거 대리점주
"동호회 분들은 산악 위주로 라이딩을 하시는 분들은 자전거를 구매하시면서 헬맷부터 무릎보호대 상체 가드, 팔꿈치 보호대 등을 한꺼번에 준비를 하시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실시한
전좌석 안전벨트와 자전거 보호장구 착용 의무화.

더욱 적극적인 홍보와 계도
그리고 시민들의 인식 전환도 필요해보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