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전북의 일부 현안들이
정부와 중앙 정치권의 외면을 받고 있습니다.
공공기관 추가이전은
주무 부처의 부정적 입장으로 좌초 위기에 놓였고
지역 현안이 담긴 법안은 논의 자체가 불투명해보입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전북도는 정부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계획에
TF팀을 꾸려가면서까지 의지를 보여왔습니다.

기관의 추가 이전이 이뤄질 경우
기업유치 효과는 물론이고
지역인재 채용에서 인근 상권이 활기를 띄는 등
여러 경제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관련해
미지근한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도
혁신도시 시즌2 종합발전 계획안에
공공기관 이전을 넣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연기금 전문대학원 설립 자체가 불투명해지면서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노력과 의지가
꺾일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관련해 전북도와 국민연금은
20일 열리는
국회 법사위의 진행과정을 지켜본다는 입장입니다.

전북 현안 3법도 중앙정치권에서 외면받고 있습니다.

여야가 사립유치원 관련 3법 등으로 대치하고 있는 상황으로
전북현안을 논의하는 분위기 조성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탄소법과 국민연금법, 공공보건의료대학원법의 경우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지역적 법안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또 국회가 우선 민생법안 해결을 캐치프라이즈로 내걸고 있어
이들 법안의 재.개정은 이뤄지기 힘들다는 분석입니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정확한 일정이나 계획이 정해지지 않아
판단을 내기리에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