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기사내용]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 당 대표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전북 정치권 위상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정 의원의 불출마는
이희호 여사와 동교동계 원로들의 적극 만류
안철수 의원의 칩거 등 당내 혼란사태가 맞물리면서
분열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내 정치권은
전북 목소리를 낼 정치인이 없다는 것으로 인식하며
자성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