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다음달 1일 제36대 도지사 취임식이 열립니다.
김관영 도지사직 인수위는 이날 취임식을
미래세대와 각계각층과의 소통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인데요.
최대한 검소하게 치르면서도
민선8기 전북도정의 비전을
확실히 선포하는 기회로 준비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

[기자]

민선 8기를 시작하는
김관영 도지사 당선인의 취임식은
여러모로 상징적 의미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선거유세 첫 일정으로 잡았던
부안 위도 주민을 비롯해
동쪽 끝 무주 부평마을 주민을 초청합니다.

여기에 청년기업인과 청년농,
아동과 여성, 다문화 가정과 장애인, 그리고 노인 등도 아우릅니다.

[현장싱크:이정헌/도지사직 인수위 대변인]
"도민을 섬기는 민선8기 전북도정입니다. 김관영 당선인이
도민을 섬기는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민선 8기 전북도정의 첫
걸음을 내딛게 되는만큼 차분하고 의미있는 행사가 되도록"


취임식 예산은 4천200만원으로 한정했습니다.

최대한 검소하고 겸손한 자세로 실질적 행사에만 몰두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현장씽크:이정헌/도지사직 인수위 대변인]
"행사를 검소하고 조촐하면서도 내실있게 치르자는 김 당선인
의 뜻에 따라 취임식 예산은 최소한의 금액으로 한정했습니다."

초청자는 2천명 내외지만
실제 취임식에 함께 하는 인원은
그 절반 수준으로 예상됐습니다.

[현장씽크:김정기/도지사 취임식준비위원장]
"초청장을 지금 발송 중에 있거든요. 이미 발송된 부분도
있고, 그런데 실무팀에서 확인을 하고 있지만 워낙 숫자도
많고 그래서 정확한 수를 알려드리기에는"

취임식은 다음달 1일 오후 2시 도청 3층 대강당에서 진행
됩니다.

한편 도지사직 인수위는 앞서 도민참여소통센터를 출범하고
전북도청 홈페이지에 '당선인에 바란다'와 '정책제안' 코너를
개설하고 도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있습니다.

이 곳에는 일상에서의 소소한 불편사항부터 전북도
현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견들이 접수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박원기입니다.

- 영상취재 : 김태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