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4선에 성공한 전주시의회 이기동 의원이
새롭게 꾸려질 11대 의회 전반기 의장 선거에
출마를 준비 중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감사원 감사 결과
이 의원의 가족업체가 전주시와 수년간
위법한 수의계약을 체결해 온 사실이
다시 수면 위로 떠 오르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