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애초 더불어민주당의 독주가 예상됐던 완주군수 선거가
경선 과정의 우여곡절로 팽팽한 3파전으로 치러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유희태, 무소속의 송지용, 국영석 후보는
각자 자신이 군수 적임자라며 표밭 갈이에 나서고 있는데요.
후보들을 직접 만나 출마의 변과 주요 공약을 들어봤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