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중증장애인 부부인
김규정, 홍윤주 부부가 올해로 13년째
기부 선행을 이어갔습니다.

전북 사랑의열매에 따르면
이 부부는 "우리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기초수급비와 장애수당으로 모은
16만 3천 700원을 기부했습니다.

지난 2009년
첫 아이인 하람이 임신을 기념해
5만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200여만 원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눴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