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전주 노송동의 얼굴 없는 천사,
올해도 어김 없이 다녀갔습니다.
이번에도 거액의 성금과 함께
어려운 이웃을 향한 따뜻한 메시지
남기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벌써 22년째 쉼 없는 선행인데,
그가 지금까지 놓고 간 성금
무려 8억 원이나 됩니다.
엄상연 기자입니다.

12월 29일 오전 10시 5분쯤.

전주 노송동 주민센터로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싱크 : 당시 상황 재연
"안녕하세요. 노송동 주민센터입니다. 네. 아, 성산교회요?"

발신자번호 표시 제한,
직원은 단번에 수화기 너머 상대방이
얼굴 없는 천사인걸 알아챘습니다.

인터뷰 : 최영면 / 노송동주민센터 복지도우미
"'발신자 번호 없음'이라고 표시된 상태로 전화를 해오셨어
요. 교회 옆에 화물차 위에다 성금을 놓고 가니까 불우한
이웃을 돕는데 써달라고..."

천사가 말한 장소에는
돼지저금통과 지폐다발이 담긴
박스 하나가 놓여져 있었습니다.

상자를 채우고 있던 돈의 액수는
동전과 지폐를 합해 7천 9만 4960원.

소년소녀 가장을 위한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도
어김 없이 함께 담겼습니다.

지금까지 모두 23차례,
22년째 한해도 거르지 않고 이어진
선행입니다.

인터뷰 : 백현규 / 노송동 주민자치위원장
"주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감사드리고요. 특히 22년
동안 이렇게 한해도 빼지 않고 거액의 금액을 얼굴도 없이,
이름도 없이 기부하시는 천사야말로 우리 노송동의 자랑이고
..."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이 시작된 건 지난 2000년 4월부터.

이후 매년 성탄절을 전후해
불우이웃을 돕겠다는 뜻과 함께
거액의 성금을 놓고 사라졌습니다.

지금까지 누적성금은
무려 8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 조정익 / 노송동 주민
"해마다 이맘때 되면 항상 기다려져요, 솔직히 말해서. 이
걸 내가 하는 건 아니지만 진짜 고마우신 분이라, 20년
넘게 성금도 많이 하시고 진짜 본받을만 한 그런 사람이예요."

올해로 22년째.

단 한해도 거르지 않고 이어진
천사의 선행이 추운 겨울 지역사회를
더욱 따뜻하게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엄상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