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국민의힘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이
내년 대선에서 전북 득표율 30%를 목표로 정했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도의회를 찾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18대 대선서 도민이 박근혜 후보에게 13.2% 1
5만여 표를 지지했다"며 "청년층의 지지율을 끌어올릴 경우
10만표를 더 얻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장 도당 선대위가 청년을 중심으로한 200명
조직을 가동한다"고 밝히면서 "이번 선거가 양당 중심의
선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