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노사민정의 사회적 대타협을 기반으로 한
'전주형 상생일자리' 모델이 도출됐습니다.

전주시노사민정협의회는 29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협의회 위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상생일자리' 협약안을 의결했습니다.

최종 확정된 상생협약안에는 탄소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과 운영,
탄소산업 협동조합 구성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시는 연말까지 노사민정 대표와 산업통상자원부,
일자리위원회, 전라북도 등과
지역 일자리 상생협약을 체결한 뒤
위원회를 구성하고 컨설팅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