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저출산 문제는 국가 차원의 해결 과제가 된지 오래입니다.
특히 전북지역의 경우 출산율은 낮고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많은 고민이 뒤따르고 있는데
요.
얼마전 도의회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 중 하나로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이 제시됐습니다.
아이 출생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이라는 점에서 접근
이 이뤄졌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지난해 전북지역 출생아 수는 8천156명

10년전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고 전국에서는 최하위였습니다.

암울한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전북도와 각 지자체는 다각적인
고민을 정책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한 예로
임산부의 산전관리 또 분만의료 서비스 지원을 위해
출산취약지역 임산부 이송비 지원사업을 추진중입니다.

분만시 10만원,
산전진찰은 1회당 4만원 등
최대 58만원까지 교통비를 지원합니다.

전북도는 이처럼 여러 저출산 대응 국도비 사업을 통해
지난 3년간 900억원에 이르는 예산을 투자했습니다.

하지만 앞에서 봤듯 그 성과는 미미합니다.

좀더 적극적인 행정 개입이 요구됐습니다ㅣ.

지난 22일 도의회 정례회 자유발언을 통해
나인권 도의원은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을 제안했습니다.

산모가 자기가 사는 지역에서 편안히 아이를 낳고
산후 조리를 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인터뷰:나인권/전북도의원(김제)
"지금 현재 전주, 익산, 군산, 정읍 이외에는 산후조리원
이 없기 때문에 김제나 남원 여타 지역에서는 아이를 낳으려
면 출산 원정을 가야하거든요. 그러면 아이를 낳는데 상당한
부담감을 갖기 때문에

지난 2018년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산후조리 실태를 보면
출산 후 6주 동안 산후조리원을 사용하는 산모는
전체의 75.9%에 이릅니다.

다만 지역에 따라 산모와 출생률 차이가 크기 때문에
민간의 산후조리원 설립은 불가능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공공이 책임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인터뷰:나인권/전북도의원
"워낙 인구가 적고 출산하는 사람이 적기 때문에 공공적인
부분에서 책임을 져줘야 이일이 지방소멸을 막는 하나의 계기
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34초~47초)

일회성으로 끝나는 출생과 출산 정책이 아닌
제도적으로 이를 책임져 주는 여건 마련 검토가 제안된 것입니다.

한편 지난 2013년
제주를 시작으로 서울과 경기,
강원과 경북, 전남과 충남 등에서는
이미 공공산후조리원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