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농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훈열 전북도의원에게
검찰이 벌금 1천만 원을 구형했습니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어려운 사정으로
경작을 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부당한 정보를 이용해 농지를 취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차후에 초과 이익분이 있다면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최 의원은 지난 2019년 12월
부안군 일대 농지 100여 평을 구매한 뒤
농사를 짓지 않고 농지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해 기소됐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