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각종 개발 행위 규제로
주민들의 피해가 커지는 데요.
진안군 용담호가 최근 역대 최고점수를 받으며
내년까지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에서 유예됐습니다.
군은 수질자율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북과 충남일원 주민 150만 명은
진안군 용담호를 통해 식수를 공급받고 있습니다.

용담호는 지난 2005년부터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 대신
수질자율관리 체계를 이어 오고 있습니다.

최근 평가에서도 '향상' 등급을 받아
내년까지 자율관리 체계를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평가위원들은 진안군의 용담호 수질개선을 위한
사업성과와 주민들의 수질개선 활동 노력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송옥례/진안군 수질보전팀장(2분 15초~)
"각종 오염 행위를 단속한다거나 그다음에 감시도 자율적으로
주민들이 확산운동을 해서 수질 오염을 저감할 수 있는 친
환경 생활을 한다거나 교육을 해서 주민들이 솔선해서..."]

이처럼 지자체와 주민들의 경우
규제가 많은 상수원 보호구역 지정 대신
상대적으로 규제가 유연한
자율관리 체계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진안군 전체 면적의 70%가 각종 개발 행위
규제 대상에 포함됩니다.

반면 수질자율관리가 이뤄질 경우
개발 행위 규제 면적은 14% 정도로 크게 줄어듭니다.

[김정길/진안군 용담호수질개선주민협의회장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재산권에 엄청난 문제가 오고 생
활권에도 문제가 오기 때문에 그런 것 자체도 우리에게 피해
로 돌아오는 것이고 또 용담댐 물을 맑게 하는 만큼 전라북
도나 수자원공사에 인센티브를 요구할 수 있는 것이고요.]

한편 진안군은 17일부터 용담호 인근 지방도를 통행하는
수질오염물질 차량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