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주민협의체 위원 구성문제로 촉발된
전주시 쓰레기 갈등이 진행 중입니다.
일단 반입 자체를 막을 수 있는
성상검사 강화 방침은 보류됐지만

언제든 재개 가능성은 남아있는데요,
전주시의원들이 작심한 듯
집행부를 향해 생활폐기물 정책의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엄상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직 수거되지 못한 쓰레기가
전주 도심 곳곳에 쌓여있습니다.

폐기물처리시설 주민지원협의체의
위원 구성 문제로 촉발된 갈등이
봉합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툭하면 반복되는 전주시의 쓰레기 대란.

제384회 전주시의회 임시회에선
관련 정책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봇물을 이뤘습니다.

싱크 : 최명철 / 전주시의원
"더 이상 쓰레기 처리에 있어 주민지원협의체에 의해서 좌지
우지 되는 상황이 발생되지 않도록, 상위법에 따라 명확한
원칙을 세워 이행·처리될 수 있도록..."

특히 현 수거 방식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 요구가 잇따랐습니다.

최용철 의원은 전주시가 추진 중인
생활폐기물 수거 권역화에 대해
단계적 추진을 주문했습니다.

권역화 수거 체계는
정해진 구역에서 발생한 모든 폐기물을
한 업체가 담당하는 방식입니다.

싱크 : 최용철 / 전주시의원
"전면 권역화 이전에 시범사업을 도입할 것을 촉구합니다.
새롭게 조성된 신도심 구역을 중심으로 권역화 시범사업을 도
입한다면 수거 체계 변경에 따라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여러 부작용을..."


현재 일반주택에서 시행 중인
음식물쓰레기 배출량 비례제 시스템을
공동주택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버린 만큼 수수료를 부과하는
RDIF방식의 관리시스템은
시가 전면 도입을 검토했으나
경제성과 관리 등을 이유로
무산된 상태입니다.

싱크 : 이남숙 / 전주시의원
"다른 시·도들은 왜 시행하고 있는지, 우리 아이들이 살아
갈 미래 환경은 어떻게 물려줄지, 그리고 각종 감염병에 대
해 위생관리가 중요시되는 현 시점에서는 쓰레기를 줄이기 위
한 다양한 방안 등에 대해 실행해야 할 때입니다."

이밖에도 채영병 의원은
공사장 폐기물의 부적절한 배출을 막기 위해
매립용 쓰레기봉투의 구입 기록을 남길 수 있는
판매기록제를 검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B tv 뉴스 엄상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