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전주시 시청사 앞에는
민간위탁 청소노동자들의 천막농성이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들의 요구는 생활폐기물의 처리 업무를
시가 직접 운영하라는 것입니다.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노동자들이 직접 주민 조례개정에
나섰습니다.
엄상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주시 민간위탁 청소노동자들의
천막농성장입니다.

생활폐기물의 처리 업무를
시가 직영하라며 농성을 시작한 지
두 달이 넘었습니다.

노조는 결국 시 직영화를 위한
주민 조례 개정에 직접 나섰습니다.

싱크 : 박용병 / 전주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장
"대행업체의 각종 비리, 청소 행정의 부실, 예산 낭비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지 1년이 넘었습니다. 전주시는 그동
안 사과 한 번 하지 않고 부실행정에 대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습니다."

민간위탁 대행업체의
비리와 부실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시가 손을 놓고 있다는 이유입니다.

조례 개정안에는 생활폐기물의
수집·운반·처리 업무 대행과 관련해
조항 전반을 삭제하고, 행정이 이를
맡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내년에 준비기간을 거쳐
2023년부터 전주시가 직영하도록
하겠다는 계획.

이를 통해 이윤과 관리비, 간접 노무비,
기타 경비 등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노동자들의 주장입니다.

싱크 : 김인수 / 전국민주연합노조 조직실장
"법에 정해진 주민들의 권리니까 우리 시민들의 힘으로, 시
민들의 뜻을 모아서 직영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는 생각
을 하게 된 것입니다."

노조가 추진하는 주민 조례 청구는
지방자치법 15조에 따른 것입니다.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에서
19세 이상 주민 총수의 100분의 1 이상,
70분의 1 이하의 연서로 조례의 제정과 개정,
폐지를 단체장에게 청구할 수 있습니다.

전주시에서는 시민 5천 399명의 서명이 필요합니다.

노조는
이보다 많은 1만 5천 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시작합니다.

B tv 뉴스 엄상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