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전라북도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전 도민에게 재난지원금을 보편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소요 예산은 1천812억 원으로 1인당 10만 원이 지급됩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라북도가 6월 말부터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합니다.

도는 그간 여러 차례 선별 지원을 해왔지만
전 도민에게 보편 지급을 결정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보편 지급 결정은 소비활동 촉진을 통한
지역 민생 경제 회복에 주안점을 뒀습니다.

[송하진/전북도지사(방유로/수어 통역사)
"기본적으로 선별 지원의 의미와 효과를 전제하면서 그간 선
별 지원을 해왔기 때문에 한 번쯤은 도민 모두를 아우르는
고른 소비활동이 지출 증가와 민생 회복에 가장 큰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보편 지원을 포함한 추경 예
산안을 편성하였습니다."]

소요 예산은 1천812억 원.


도는 이번 보편 지급으로 인한 생산유발 효과는
지원액의 약 1.8배인 3천263억 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교부는 주민등록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하면 되고
가구주나 세대원이 일괄 신청과 수령이 가능합니다.

재난지원금은 선불카드로 지원되고
사용 기간은 9월 말까지입니다.

한편 기간이 지난 후에는 지원금을 사용할 수 없고
잔액은 소멸합니다.

또 유흥업소와 백화점, 대형마트 등을 제외하고
도내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송하진/전북도지사(방유로/수어 통역사)
"우리 도는 방역의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행정
력을 총동원하여 최대한 신속, 정확, 편리하게 재난지원금
지급을 완료하겠습니다. 도민 여러분께서도 철저한 방역과 함
께 적극적인 이용과 소비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해 주시길바랍니다."]

전북도는 관련 내용이 포함된 추경 예산안을
전북도의회에 제출했습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