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난 7일부터
도내 초등학교에서 방과후 교사가 연관고리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이 확산됐었죠.

이에 도교육청이
당분간 방과후 수업을 중지하도록 권고를 했는데요.

방과후 강사 노조가 이에 반발하며
운영중단 권고를 재검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 방과후 강사 노조는 12일 성명을 통해
"방과후 강사가 코로나19의 위험집단인 듯 오인하며 운영을
중단토록 한 것에 당혹스럽다"면서
이는 "차별적 수업 중단과 위화감을 조성하는
조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에 대한 의견 수렴과 당사자들의 의견도 묻지 않고
수업 중단이라는 결정을 내린 것을 방과후 강사들은 용납할
수 없다"고 성토했습니다.

다만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 검사를 성실히 마친
상태다"며 "검사 결과에 연관성 없는 수업 중지 조치를 철
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