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장섭기자]


[앵커멘트]

폭행과 음주운전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선수 영입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충남아산FC가 공식적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사과와 대책보다 선수 영입에 대한 해명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장섭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폭행 전력이 있는 일본 료헤이 선수와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던 이상민 선수를
영입해 논란이 일고 있는 충남아산FC.

침묵 끝에 공식적으로 입을 열었지만
첫 마디는 축구팬과 시민에 대한 사과가 아닌
해당 선수 영입에 대한 해명이었습니다.

박성관 / 충남아산FC 단장
“(일본선수협의회에 문의한 결과) 큰 문제가 없다,
이상이 없다는 확인서를 받았고요.
료헤이 선수가 재판 과정에서 무혐의 판정을 받았어요.
그래서 큰 문제가 없다고 구단 측은 생각을 했고요."

“이상민 선수 같은 경우에는 작년에 음주로
그 연맹에서 15일 정도 출장정지를 당했습니다.
벌금 400만 원 하고요. 그거는 작년에 15게임 다 소화를 했고요
그리고 또 남은 잔여 경기가 한 5게임 더 있었는데
그 게임까지도 우리 구단 측에서는 아예 나가지 않는 걸로
우리 구단에서 중징계를 줬고요.”

사회적 물의를 빚은
선수들의 영입은 앞으로 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현재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선수들의
경기 출전과 방출 검토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박성관 / 충남아산FC 단장
"이 선수를 방출을 하든 안 하든 좀 뭔가 이사회를 통해서
뭔가 상의를 해야 할 부분이고요.
이 자리에서 방출을 한다, 안 한다 이렇게 결정 짓기는
제가 좀 힘이 미흡해서 그거는 제가 말씀드리기엔
좀 그런 것 같습니다"

폭행과 음주운전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선수 영입으로
시민과 축구 팬에게 실망을 끼친 점에 대해서는 뒤늦게 사과했습니다.

박성관 / 충남아산FC 단장
"잘 됐거나 잘못됐음을 떠나서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 축구 팬들한테
물의를 일으킨 거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을 하고요...
아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이에 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진정성 있는 사과와 대책 없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기존의 입장만 되풀이했다며 실망감을 드러냈습니다.

윤영숙 / 아산시민사회단체협의회 집행위원장
"사실 지금 두 선수를 영입한 것에 대해서는
아산FC가 잘한 것은 하나도 없는 거예요.
못하고 거기에 반성할 수 있는 사과를 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는 거죠."

이번 주 토요일 충남아산FC의 홈 경기를 앞두고
뒤늦게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여전히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장섭입니다.


(촬영 : 신성호기자)

(방송일 : 2021년 03월 04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