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이천시가 GTX 광주-이천-여주 노선 유치에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국회에서 토론회도 열렸는데 수도권정비계획법 등으로
중첩규제를 받고 있는 가운데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서 GT
X 노선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D 노선은 현재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서 검토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 동부지역에선 GTX-D 노선의
광주, 이천, 여주 연장선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해당 지역의 국회의원과 자치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도입 방안'을 놓고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먼저 "경기 동부지역은 40여년 간 수도권
정비계획법 등 각종 규제로 지방보다 못한
상대적인 차별을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음] 정성호/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수도권이라는 이유 때문에 경기 외곽 지역들이 규제로 인해서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그 때문에 경기지역 외곽 주민들이
교통에 있어 엄청난 피해를 받고 있습니다. "

또한 "팔당상수원을 끼고 있어 수도권 시민들에게 수돗물을
공급한다는 이유로 차별을 받고 있지만 보상이 없다"고 토로했습니다.

"들어가는 비용에 비해 수익이 나오지 않아 철도가 유치되지
않은 것은 문제"라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현장음]엄태준/이천시장
"전체 수도권 주민들을 위해 희생하는 지역에 대해 교통망이
부족하니까, 인구도 부족한 것인데 인구가 부족해서 수익이
안나온다고 GTX를 못하겠다는 겁니다."

자연보전권역인 경기 동부지역의 환경을 지키기 위해서도
GTX-D 노선 연장은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현장음] 송석준/국회의원(국민의힘)
"철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서 가장 편리하고 정시성이 있고
쾌적한 교통수단이 동남북권 소외됐던 지역에
시원하게 뚫려야 된다라고 생각합니다."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경기 동부권 지자체.

수도권 내 불균형 해소를 위해 광주와 이천, 여주시 등은
GTX-D 노선 관철을 위해 시민들과 힘을 모아 나갈 계획 입니다.

B tv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김수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