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용인시가 474억원 규모의 '용인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합니다.

경기도의 2차 재난기본소득에 더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최대 200만원을 지원하는데요.

설 명절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474억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합니다.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하는
보편지원과 함께 지역에서 피해가 큰 계층을 대상으로 한
'핀셋' 지원책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집합금지나 영업이 제한된 소상공인에게는
정부의 버팀목자금과 별개로 100만원, 50만원 씩
추가 지급합니다.

이 가운데 집합금지 대상인 유흥시설과 콜라텍 등
272곳에는 200만원을 지원합니다.

공연과 전시 기회가 줄어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을 위해 1인 당 50만원,
여행업계와 박물관, 미술관에 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어린이집에는 100만원 씩을 2차례에 나눠 지급하고,
2002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등록 장애인 2천여 명에게는
인당 10만원의 특별 돌봄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또 아르바이트 등 일자리를 잃은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인당 60만원의 희망지원금을 2차례 나눠 지급합니다.

침체된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의
상시할인율을 연말까지 적용하고, 설을 맞아 1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발행액을 확대합니다.

용인시는 시 홈페이지에 개설한 재난지원 통합 페이지를 통해
대상자별로 지원금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이 설 명절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용인와이페이로 지급할 방침입니다.

B tv 뉴스 박희붕입니다.

<영상취재: 김도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