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이모 집에 맡겨졌던 10살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모 부부가 아이를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 아동을 심하게 때리고 물 받은 욕조에 머리를 담그는
등 고문 수준의 학대 행위였는데요.

이들 부부는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조카를 훈육하는 차원에서
이런 끔찍한 짓을 저질렀다고 합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용인시 처인구의 한 아파트 화장실에서 10살 여자아이 A양
이 숨진 채 발견된 건 지난 8일 낮 12시 반쯤.

당시 A양의 이모부는 아이가 욕조에 빠져 의식을 잃었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기자 S/U] 박희붕 기자 [hb@sk.com]
"숨진 A양이 발견된 A양의 이모와 이모부 집입니다. 당시
이모부는 A양이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고, 119 구조대가 도착해
심폐소생술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그러나 A양의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병원 의료
진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양의 이모 부부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경찰이 국과수에 A양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속발성 쇼크',
외상으로 인한 출혈로 쇼크가 발생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습니다.

[경찰 관계자 (음성변조)]
"멍이 있다는 건 피하출혈이거든요. 출혈이 있으면서 출혈
때문에 혈액 순환이 안 되면서 빠르게 쇼크가 왔다는 얘기입니다."

A양의 이모 부부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이를 학대한 혐의를 일부 인정했습니다.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아이를 훈육하는 차원에서 이틀 정도
때렸고, 사건 당일에는 욕조에 물을 받아놓고 아이를 물 속에 넣었다 빼며
'물고문'에 가까운 행위를 수 차례 반복했다는 겁니다.

그러던 중 A양이 숨을 쉬지 않고 몸이 축 늘어지자 119에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숨진 A양의 부모는 이사 문제로 지난해 11월부터 언니 부부에게 자식을 맡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조카를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A양의 이모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B tv 뉴스 박희붕입니다.

<영상취재: 김도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