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난해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당일 선거운동을 한
더불어민주당 화성을 이원욱
국회의원이 벌금 70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 12부는 공직선거법 혐의로
기소된 이 의원에게 "피고인이 자신의
지지를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는 점이
인정된다."며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투표 독려를
위해 선거운동을 했다는 사정이 일부
인정되고, 동일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의원은 당선무효 기준인 벌금
100만 원을 넘지 않아 이대로 형이 확정되면
국회의원 신분은 유지하게 됩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