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채인석 화성시장은 오늘(10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평화의 소녀상 눈물 특위
양향자 위원장과 함께

'한일 위안부 합의' 폐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채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한일 위안부 협정은 박근혜 정부가 저지른
외교 참사"라며 "아베정부가 면죄부를 쥔 것처럼
뻔뻔하게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채 시장은 "한일 외교당국이 맺은
위안부 협정을 당장 폐기하고, '화해와 치유재단'을
즉각 해체"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또 "일본의 진정성이 없는 사죄가 없이
과거사는 청산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에 일본의 반인륜적 만행을 알리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기자회견은 최근 일본정부가
부산의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할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뤄진 겁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