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앞으로 4년 동안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천할 민선 8기 지방 정부가 출범했습니다.

수원과 용인, 화성 등 장마로 인해 비 피해를 입은
단체장들은 예정됐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재난 대응에 나섰는데요.

수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부터 점검하는 것으로 첫 번째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김효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번 장마 집중호우로 야산에서 100톤이 넘는 토사가 유출
된 용인의 한 피해 현장입니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예정됐던 취임식을 취소하고 수해 현장 방
문으로 첫 번째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피해 상황을 점검한 이 시장은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복구
작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상일 / 용인시장]
"폭우로 인해서 이 곳 말고도 용인의 다른 곳에도 피해가
있었는데 수해 피해가 있는 상황에서 시장이 취임식을 하면서
축하를 받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시민들의 안전
이 우선이고 또 피해 복구를 속히 마무리해서 시민들에게 불
편을 겪지 않도록 하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이재준 수원시장의 첫 공식 일정도 비 피해 현장이었습니다.

이 시장은 다세대주책의 옹벽 붕괴 현장에서 상황 보고를 받
고 시청 안전상황실에서 취임 선서를 한 뒤 곧바로 긴급대책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재준 / 수원시장]
"집중호우로 다수의 곳에 여러 살마들이 피해가 있다고 해서
그 곳을 둘러보는게 우선이라고 보고요.
아침부터 둘러보고 재난상황실에 와서 점검하고
또 오늘 하루종일 점검하러 현장에 다닐 겁니다."

하루 앞서 피해 현장을 미리 방문한 정명근 화성시장은 재난
상황실에서 피해 보고를 받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하고 다
시 피해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

취임식 대신 장마 피해 점검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 민선 8기 단체장들,


최근의 경제위기 상황 속에 수해 피해까지
덮쳐 시름하고 있는 민생 돌보기로 임기를 시작했습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이청운>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