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가 도지사 공관을 개방하고
도민들과 소통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지사 공관은 지난 1967년 도청이
수원시로 이전한 이후 역대 도지사가 거주해온
건물로 건축 양식 등의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청이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경기도지사 공관은 지난 남경필 지사 임기 중
도민에게 개방됐다가 이재명 지사 임기 중에는
다시 도지사 거주지로 이용해 왔습니다.

김동연 당선자 측은 공관을 다시 개방하고
개인 비용으로 거주지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