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인기 신도시 아파트 청약 당첨은 로또 당첨이라고 불리듯
큰 프리미엄, 웃돈이 붙죠.

이를 노리고 온갖 부정한 방법으로 청약에 응한 당첨자들이
무더기로 덜미를 잡혔습니다.

이들이 아파트 당첨으로 거둔 부당이익은
모두 합쳐 600억 원이 넘습니다.

임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내의 한 요양원에서 지내고 있는
90세 노인과의 인터뷰 영상입니다.

이곳에서 얼마나 지냈는지 묻자
벌써 몇년이나 됐다는 대답이 돌아옵니다.

[수사요원 : 언제부터 사셨어요?] 3~4년 됐어요.
[수사요원 : 3~4년 되셨어요? 아...]

이 노인의 며느리는 얼마전 아파트 청약에 당첨됐는데
시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위장해 가점을 받았습니다.

<화면전환>

아파트 청약 당첨을 위해
온갖 부정한 방법을 동원한 이들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경기도특사경은 동탄2신도시와 광교신도시 일대 아파트에 당첨된
부정청약자 72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얻은 부당이익은 총 627억 원에 달합니다.

[김영수 /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아직도 부정한 방법으로 아파트 청약을 하여 선량한 사람의 분양기회를
빼앗는 행위는 여전히 성행하고 있어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부동산 전담수사인력을 투입하여 2021년 809 대 1로
최고 청약률을 기록했던
분양 아파트를 포함하여 3개 단지 대상으로 수사를 실시하였습니다."

적발된 부정청약자들은 '수도권 거주'라는
청약 조건 자격을 갖추기 위해
지방에 거주하면서 주소만 수도권으로 옮기는가 하면
실제로는 함께 살지 않는 노부모와 자녀를
부양가족인 것처럼 꾸며 청약가점을 받았습니다.

주택법상 부정한 방법으로 청약에 당첨될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부당이익의 3배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최근 4년간 1천510명의 부정청약자가
적발됐다"며 "관련 범죄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만큼
수사역량을 더욱 더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지역주택조합에서
부정하게 조합원 지위를 취득한 사례도 포착됐다"며
"관련 수사도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자명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기자, #경기도, #경기도특사경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