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다른 정당과 협치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도지사 인수위원회에 국민의힘 인사를 참여시키고 다른 정당의
공약이라도 도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직을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임세혁 기자입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국민의힘 경기도당을 방문하고 경
기도정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김 당선자는 인수위에 국민의힘 인사가 참여하도록 하고 김은
혜 후보의 공약도 도정에 반영할 수 있게 협치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 경기도지사 당선자]
"협치를 했으면 하는 것이 서로 건전한 경쟁 하에 서로 협
치하면서 경기도를 위해서 일해줬으면 하는 것이 경기도민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성원 /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
"경기도민들의 아픈 부분을 함께 보듬고 앞으로 미래로 나갈
수 있는 경기도가 될 수 있도록 저희도 최대한 협조하고
같이 함께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 당선자는 인수위원회의 최우선 과제로 경기북도 설치를 제시했습니다.

선거 과정에 자신이 제시한 핵심 공약이고 경기 북부와 남부
의 잠재력을 키울 수 있는 중요 사업이라는 판단입니다.

김 당선자는 북도 설치 전 단계에 도민 전체의 의견을 묻는
주민 투표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 경기도지사 당선자]
"주민들께서 북도 설치에 대해서 확신과 많은 지지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숙의 과정을 충분히 거치
겠습니다. 그런 것이 된 다음 단계는 주민투표까지 준비하겠습니다."

김 당선자는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를 만나 경기도정 경험에
대한 의견을 듣기도 했습니다.

남 전 지사는 자신이 시행했던 연립정부와 관련해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당선자는 국민의힘과의 협치 뿐아니라 시군과의 소통을
강조해 도정을 운영에 있어 갈등 보다
협력 체계를 만들어가는데 주력할 뜻을 밝혔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