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공식 선거운동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경기도지사 후보들도 막판
표심 잡기에 분주합니다.

도내를 순회하며 강행군을 하고 있는데요.

선거전이 치열해지면서 후보 간 고소고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막판 표심을 잡기 위해 경기도지사 여야 두 후보는 강행군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 김동연 후보는 매일 10여개 시군을 순회하며 각 지역
출마자와 함께 공약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공직 생활 동안 문제가 없었던 청렴한 후보"라고 자신을
부각시키면서 "경기도의 혁신을 위해 투표해 줄 것"을 호소
하고 있습니다.

[김동연 /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저희부터 반성하고 바뀌겠습니다. 정치 초짜인 저 김동연부터
경기도를 바꾸고 민주당을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겠습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는 무박 선거운동을 선언하고 도내를 순회하고 나섰습니다.

"규제 완화와 숙원 사업 해소를 위해선 여당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젊은 도지사로서 눈에 보이는 결과물을
보여주겠다"며 한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은혜 /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발로 뛰고 공약이 아닌 현실을 가져오고 헛말이 아닌 정책을
가져오는 실질적인 일꾼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막판 선거전이 치열해지면서 도지사 후보 사이에 고소·고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의 재산 신고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고,
김은혜 후보는 김동연 후보가 과거 명절 선물을 특정 업체에
몰아줬다며 맞고발한 상태입니다.

한편 상호 고소 고발과 관련해
김동연 후보 측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김은혜 후보 측은 실무자의 착오라며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노영훈 / 정재우]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