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어린이 기호식품은
특히나 위생적으로 만들어져야 할텐데요.

유통기한을 넘긴 식품을 판매목적으로 보관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질러온 비양심 제조업체
수십곳이 적발됐습니다.

경기도는 이들 업체를 강력히 처벌하는 한편
지속적인 단속을 벌일 방침입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화성시의 한 핫도그 제조공장.

수사관들이 창고를 살피자
유통기한을 훌쩍 넘은 식품 재료들이 무더기로 발견됩니다.

공장 관계자는 궁색한 해명을 늘어놓습니다.


[공장 관계자 (음성변조)]
"이거는 나가야(버려야) 하는 거 임시로 보관해 놓은 거고...
다 못 판 것들... [특사경 : 유통기한, 유통기한]"

핫도그와 빵, 과자 등 어린이 기호식품을 제조하면서
식품위생법을 지키지 않은 업체들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어린이 기호식품 제조업체 360곳을 단속한 결과
54곳에서 위반사항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정영남 / 경기도 민생사법경찰단 수사1팀장]
"5월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 기호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어린이 인체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는 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 보다 안전한 식품제조 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어린이 기호식품 위생 전반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하게 됐습니다."

적발된 업체들은
유통기한을 넘긴 완제품 또는 재료를 판매목적으로 보관하거나
3개월마다 1회 이상 실시해야 하는 자가품질검사를
1년 동안이나 하지 않았습니다.

원료의 입출고 내역을 기록해야 하는 수칙을 지키지 않는가하면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기해 유통시키기도 했습니다.

식품위생법상 보존기준을 위반한 경우
5년이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어린이 기호식품은 자라나는 어린이들의 건강에 큰 영향을
주는만큼 적발된 업체들을 강력히 처벌할 방침"이라며
"먹거리 안전을 위해 지속적인 점검을 벌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자명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기자, #경기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