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교육부가 초등돌봄교실 운영 시간을
오후 7시로 연장하는 내용의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각 시도교육청이 여건에 따라 돌봄 전담사의
적정근무시간을 정하고 정부가 지원을 하게 되는데요.

초등돌봄교실 운영 주체를 지자체로 이관할 것을 주장해온
교원단체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교육부가 초등돌봄 교실을 오후 7시까지 운영하는 내용의
개선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돌봄 운영 권한은 각 시도 교육청이 갖게 되며,
전담사의 적정 근무시간을 결정하도록 했습니다.

이를 놓고 초등돌봄교실 운영 주체를 지자체로 이관할 것을
주장해온 교원단체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번 방안은 "돌봄전담사의 업무와 책임이 어디까지인지
명확히 나와있지가 않는데다 돌봄전담사와 돌봄노조 간
갈등만 부추기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조성철 / 한국교원단체 총연합회 대변인]
"업무조정 과정에서 돌봄전담사와 학교 간의 노무 갈등을 부
추길 수 밖에 없는 그래서 학교가 다시 혼란에 빠지고 교육
활동이 위축될 수 밖에 없는 그런 방안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질높은 돌봄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지역돌봄을
확대해 수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로 이관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조성철 / 한국교원단체 총연합회 대변인]
"교육은 교육대로 발전시키고 돌봄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결국은 돌봄 교실의 운영과 관리 주체를 지자체로
이관해서 발전적인 방향을 도출해 나가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돌봄겸용교실 확대에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돌봄공간 확보를 위한 가장 손쉬운 방
식이 돌봄겸용교실을 늘리는 것" 이라며
"돌봄겸용교실은 교육과 돌봄 모두를 비정상적으로 만들고
질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해소돼야 한다" 고 비판했습니다.

[ 이소희 / 전교조 경기지부 정책실장]
"학교 수업이 끝난 뒤에 충분히 휴식할 수 있고
놀이할 수 있고 창의적인 배움이 이뤄질 수 있는 공간에서
돌봄이 이뤄지는 것이 학생들 입장에서 더 좋지 않은가
겸용교실 문제 해소에 대한 것과 돌봄관련 업무를
교사들이 지금 다 하고 있는데 그 업무 부담을 어떻게 줄이
는 지에 대한 계획이 구체적으로 담겨있지 않아서 아쉽습니다."

현재 돌봄교실은 학교장이 운영을 총괄하며
전담사와 돌봄 담당 교사 등이 관련 행정업무를 분담해
처리하고 있는 상황.

교사와 돌봄 전담사의 업무를 어떻게 나눌 것이냐에 대한
논란도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B tv 뉴스 조윤주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