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미세먼지의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는 노후 경유차를
모두 폐차시키기 위해 올해 3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2005년 이전에 생산된 경유차는 모두 대상인데요.

연말부터는 노후 경유차로 운행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자동차 정비소에 대형 트럭이 들어섭니다.

기존 배기관을 잘라 내고 미세먼지 등을 걸러낼 수 있는
매연 저감 장치를 달기 위해섭니다.

[노후 경유차 운전자]
"매연이 많이 나와서 저감장치를 달아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매연이 많이 안 나와서 환경이 많이 (오염되지) 않기 때문에..."

하지만 대형 화물차가 아닌 경우 저감장치 부착이 쉽지 않습니다.

승합차나 승용차 중에서도 경유 차량이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경기도가 매연 배출량이 많은 2005년형 이전 경유차를 모
두 폐차하기 위해 3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배출 가스 2등급 이상 차량을
구입할 경우 300만 원까지 지원금을 줄 예정입니다.

신차는 물론 중고차를 살 경우에도 지원해 주고 소상공인이나
영업용 차량, 차상위계층 차량에 대해서는 폐차 감정가에
따라 최대 600만 원까지 지원할 방침입니다.

도내 조기 폐차 대상 차량은
약 10만 대 정도일 것으로보고 있습니다.

건설 중장비 등 특수 차량에 대해선 아예 엔진을 교체하도록
유도하고 교체 비용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경기도는 연내에 노후 경유차 문제를 모두 해소해 자동차 미
세먼지 발생량을 50%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김현경 / 경기도 운행차관리팀]
"2021년까지 노후 경유차 제로화를 목표로 저공해화 사업
지원을 확대 추진 중입니다. 경기도 내 배출가스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을 지속적으로 감축할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폐차와 저감장치 사업을 마무리한 이후 겨울철
미세먼지 단속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유예해 왔던 과태료는 물론
운행 단속을 본격적으로 진행해 노후 경유차 운행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요한]
#경유차 #미세먼지 #조기폐차 #폐차_지원금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