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광역버스의 공공성을 강화한
이른바 '경기도 공공버스'의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도내 광역버스의 90%가 공공버스로 전환되는 건데요.

도민이 느끼는 서비스의 질이
크게 향상될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경기도 광역버스의 공공성이 한층 강화됩니다.

경기도는
그동안 '수입금 공동관리형 준공영제' 방식으로 운영돼왔던
광역버스 노선을
'노선입찰형 준공영제' 방식의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존의 '수입금 공동관리형 준공영제'는
민간업체가 영구적으로 노선권을 소유하고
적자를 메울 수 있는 보조금도
경기도와 소속 시·군으로부터 고정적으로 지원받기 때문에
"굳이 열심히 일할 필요가 없는 구조"라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반면 경기도 공공버스는
공공이 노선권을 소유하고
입찰경쟁을 통해 운영권을 위탁하는 한편
재정지원도 서비스평가결과에 따라
차등지급하는 방식이라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이무영 / 경기교통공사 준공영운영팀장]
"노선 자체를 공공이 소유하게되면
이용수요에 맞게 노선체계를 개편하는게
조금 더 수월해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버스기사분들에 대한 서비스 평가를 통해서
1년이 지났을 때 운수사업자들에게 지급하는
평가위원회에 반영하도록 제도가 설계돼 있습니다."

이번에 공공버스로 운행을 개시한 노선은
군포와 용인 등 10개 시군 70개 노선의 버스 610대입니다.

오는 9월부터는 노선이 추가돼
총 220개 노선 2천 60여대의 버스로 늘어나
도내 광역버스의 90%가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하게 됩니다.

각 노선의 위탁기간은 5년으로, 서비스평가 결과에 따라
1회에 한해 4년 더 연장됩니다.

경기도는 이번 공공버스 운행 시작으로
자가용보다 편한 대중교통이 될 수 있도록
노선관리와 서비스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요한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기자,
경기도공공버스, 노선입찰형준공영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