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비가 내리면서 기온은 다소 낮아졌지만,
높은 습도에 불쾌감은 여전합니다.

입추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한 주는
내륙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가 이어질 거란 예보입니다.

김효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말부터 자주 비가 내리면서
36도를 오르내리던 극한의 무더위는 다소 수그러들었습니다.

하지만 잦은 비와 함께 뜨거운 수증기가 밀려들며
체감온도는 여전히 높은 상태입니다.

높은 습도에 밤에도 기온이 잘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도 계속되겠습니다.

[김용범 / 수도권기상청 예보관]
"수도권에는 당분간 낮 최고 기온이 32도 내외로 오르고
습도가 높아 무덥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기 바랍니다."

푹푹 찌는 더위 속에 국지적으로 강한 비도 쏟아지겠습니다.

남쪽의 덥고 습한 공기와 북쪽 찬 공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충돌하면서 비구름이 발달하는 겁니다.

수요일 오후부터는 잠시 맑은 날씨가 이어지다 절기상 '입추'를 맞는 주 후반,
또다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용범 / 수도권기상청 예보관]
"현재 대만 부근에 위치한 열대저압부가 북동진하고 상층에
기압골이 통과하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과 열대저압부의 위치에 따라
주 후반 강수 변동성이 크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김재성 기자]

#국지성호우 #열대야 #체감온도 #수도권기상청 #입추
#날씨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Btv뉴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