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 이후 배달음식 수요가 늘면서
1회 용기 재활용 문제가 큰 골칫거리가 되고 있는데요.
경기도가 1회용기 대신에 여러 번 쓸 수 있는
다회용기 보급을 시작했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화성 동탄 신도시에 한 배달 음식점.
준비한 음식을 정성스럽게 그릇에 담습니다.

용기는 분홍색 빛이 나는 특수 플라스틱입니다.
일회용기 사용을 줄이기 위해 여러 번 사용할 수 있는 다회
용기로 바꾼 겁니다.

[장준하 / 배달음식점 대표]
"배달이 많이 늘어날수록 마냥 좋은 게 아니라 1회용 용기의
가격에 대한 부담감도 있을 거고 소비자 입장에서 처리하는 방안도
어려울 테니까 저희 가게에서는 항상 그걸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을 하던 와중에"

다회용기 이용은 주문 단계에서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습니다.

배달앱 상에서 다회용기를 선택하고 다 먹은 뒤에 용기를
문앞에 내놓기만 하면 됩니다.

[남희정 / 배달특급 이용자]
"재활용 쓰레기를 버리러 가도 (플라스틱이) 너무 많이 쌓여 있더라고요.
그래서 심적으로도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싶어서 한번 생각해보게 됐습니다."

사용한 그릇은 전문 업체가 수거해 세척합니다.

꼼꼼한 소독 과정을 거쳐 재포장해 다시 음식점으로 보내는
겁니다.

그릇 한 개를 처리하는데 드는 비용은 2천500원에서 3천원 정도.

경기도는 관련 예산을 지원하고 우선 동탄 신도시에서 시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염호근 / 경기도 자원재활용팀장]
"요즘에 처리에 곤란을 겪고 있고 미세 플라스틱 등 여러가지
문제가 많은데 그것을 처리하는 방안의 하나로써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코로나 이후 배달 수요가 늘면서 도내에서 발생하는
1회용기는 22% 정도 늘었습니다.

재활용도 어려워 대부분 소각 처리되는 실정입니다.

경기도는 1회용기 감축을 위해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가맹점을
대상으로 다회용기 보급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현재 시범 지역인 화성 동탄신도시에선 140여 개 업체가
동참 의사를 밝힌 상황입니다.

시범 사업 첫 주에 다회용기를 선택한 주문자는 전체 42%를 기록했습니다.

경기도는 내년부터 다회용기 사용 지역을 확대하고 택배 상자 등
늘어나고 있는 다양한 일회용 포장재를 교체하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요한]
#일회용기 #1회용 #배달_용기 #다회용기 #배달앱 #배달특급 #재활용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