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잘못을 저지른 부하직원을
공개적인 장소에서 비난하는 것은 인격권 침해라는
경기도 인권센터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도내 한 어린이집의 원장과 교사 사이에서 벌어진 일인데요.

해당 어린이집 원장과 지자체에게는 시정권고가 내려졌습니다.

임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기도 인권센터는
공개된 자리에서 보육교사를 비난하며
모욕적인 발언을 한 원장의 행위에 대해
인권침해라고 판단했습니다.

도내 국공립어린이집 원장 A씨는
보육교사 B씨와 업무적인 의견 대립이 생기자
B씨를 탓하며 경위서를 써오라고 했고,

이에 반감을 느낀 B씨가
경위서 대신 사직서를 써오자
동료교사들이 보는 앞에서
B씨의 사직서 내용을 공개하며
모욕적인 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원균 / 경기도 인권센터장]
"어린이집 원장이 교사에게 지적사항을 이야기하더라도
사회통념상 다중이 모여있는 상황에서
과도한 언어를 사용하는 부분은
교사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킬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인격권 침해로 저희는 판단을 했습니다.
그래서 향후 이러한 부분들은 지양해야되는
그런 부분이라고 시정권고를 한 것입니다. "

어린이집 원장에게는 인권교육 수강 권고가,
해당 지자체에는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의견이 전달됐습니다.

경기도 인권센터는 "접수되는 상담신청 가운데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의 신청이 특히 많다"며

"어린이집들이 서로 밀접한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있어
원장과의 불화가 생기면 이직도 쉽지 않기 때문에
원장의 힘이 강할 수 밖에 없는
업계의 특성 때문으로 본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는
도내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교사들과 아동들의 인권 보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 - 김요한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
기자, 경기도인권센터,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