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농민기본소득 지급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오는 10월부터 6개 시군에서 지급을 시작할 예정인데요.

내년부터는 모든 도농복합시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가 농민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신청 접수를 시작했습니다.

여주와 포천, 연천을 시작으로 다음달에는
이천과 안성 지역의 신청을 받을 예정입니다.

지급 대상은 시범 지역인 6개 시군에 3년 연속 거주하거나
과거 10년 사이에 거주 이력이 있는 모든 농민입니다.

하지만 농업 이외 소득이 연간 3천700만 원이 넘거나
단순히 영농 회사에 근무하는 직원은 제외됩니다.

축산과 임업을 포함해 농사일을 연간 90일 이상하면서 판매
실적이 120만 원 이상인 경우에만 농민으로 판단하고 관련 서류나
시군 기본소득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대상자로 확정됩니다.

농민기본소득은 1인당 월 5만 원의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농사일을 함께 하는 가족은 모두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정낙훈 / 농민기본소득 신청자]
"농업에 종사한 대가로 받는 수당이니까 보람을 느끼고 있고요.
이번에 주시는 (농민)기본소득 가지고 충전식 분무기를
하나 구입하고 싶은데 돈을 보태서 충전식 분무기를 하나
살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농민기본소득 지급 대상 시군을 내년부터 22곳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용인과 평택, 화성 등 대부분의 도농복합시가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경록 / 경기도 농정해양정책개발팀장]
"중앙정부나 지방정부가 농가당 지급하고 있는 직불제 또는
농민수당과 달리 농민기본소득은 개별 농민에게 각각 지급할
예정입니다. 모든 농민이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농민기본소득 대상자는 9만1천200여 명.

총사업비 137억 원은 경기도와 해당 시군이 절반씩 분담할
예정입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요한]
#농민기본소득 #경기도 #이재명 #도농복합시 #화성시_농민기본소득
#평택시_농민기본소득 #용인시_농민기본소득 #박일국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