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반려동물을 내다버리거나
잃어버리는 경우를 막기 위한 동물등록제가 시행된지
벌써 7년째를 맞이하고 있지만
아직도 이 제도가 뭔지 모르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합니다.

경기도에서는
그동안 신고하지 않고 있었던 적발 대상도 면책해주는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는데요.

등록비용까지 지원해주니까
미등록 동물 소유주분들은 눈여겨 보셔야겠습니다.
임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기준 집에서 개나 고양이를 기르는 가구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27.7%인 638만 가구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으면서도
'동물등록제'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가구도
20.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림잡아 131만 가구에 해당합니다.

도내 상황도 비슷할 것으로 판단하고
경기도가 동물등록제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자진신고기간을 운영합니다.

[오희성 / 경기도 동물보호과 동물보호정책팀]
"동물등록을 안해서 미등록돼 있는 경우나 소유자 주소나
연락처 혹은 소유자가 바뀌거나 이런 변경사항이 생기면
그걸 신고해야 되는데 미신고하는 경우 단속을 일단 중지하고
소유자의 자발적인 등록을 유도하고자 이런 제도를
홍보하기 위해 기획해서 진행되고 있는 사항입니다."

신고기간은 오는 9월 30일까지로, 도내 동물병원 등
지정된 기관에서 등록신청이 가능합니다.

신규등록이 아닌 소유자 변경등록의 경우
별도의 방문절차 없이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경기도는 기간 내 등록할 경우
선착순 3만5천마리까지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도 벌입니다.

[오희성 / 경기도 동물보호과 동물보호정책팀]
"외장형 같은 경우에는 2~3만 원 선이고 내장형 같은 경우는
3~4만 원 혹은 5만 원까지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동물등록제 비용지원사업 같은 경우에는
소유자가 진료상담 비용으로 1만 원만 내시면 할 수 있게끔

저희가 칩을 구매해서 배부해 놓은 상태입니다."

경기도는 신고기간 이후
도내 주요 반려견 출입지역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이는 한편
미등록 동물이 반려동물시설을 이용할 수 없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기간 내 등록하지 않아 적발될 경우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변경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에는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B tv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허 관 기자

SK브로드밴드 경기뉴스, SK브로드밴드 수원방송, 임세혁기자,
동물등록제, 경기도, 동물등록자진신고기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