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수원시 권선구 아이파크시티 입주민들이
분양 당시 허위 과대광고가 있었다며
사업 시행자를 상대로 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주민들은 분양 당시 약속한 편의시설 등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고 토지 용도변경이 진행되고 있다며
손해배상을 요구했습니다.

소송에 참여한 200여 명의 입주민들은
앞으로 토지 용도변경 등과 관련해서도
수원시를 검찰에 고발하는 등
추가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