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오는 2025년부터 고등학생들이 다양한 교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일정 학점을 쌓으면 졸업하는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되는데요.

이와 관련해 무자격 기간제 교사를 채용하자는 개정안이 발의되면서
교사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무자격 기간제 교사의 채용으로
교육의 전문성을 상실하고 교사의 질 하락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입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는 2025년부터 전면 시행되는 고교학점제.

정부는 고교학점제 취지에 맞춰 다양한 과목을 가르치키 위해

외부 전문가를 한시 임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최근 국회에서 발의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을 보면
"고교학점제 시행에 맞춰 특정 교과에 한해서는
기간제 교사를 임용할 수 있다"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교원자격증이 없어도 기간제 교원으로 임용할 수 있다' 는
얘기입니다.

이에 대해 교육계는 즉각 반대 입장을 내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경기교사노조는 "무자격 기간제 교사의 채용으로
교육의 전문성을 상실하고 교사의 질 하락을 초래할 것" 이라고 주장합니다.

[송수연/ 경기교사노조 수석부위원장]
"한시적이라고는 하지만, 이를 통해 무분별하게
교육의 전문성이 훼손되진 않을까 우려하는 것인데요.
교육감이 인정하는 사람이라는 매우 모호하고 광범위한 자격기준을 제시하고 있어요."

또, "교원자격증이 없는 AI코딩, 드론 등 신산업 기술전문가가
교사로 한시적으로 근무하도록 하는 건
결과적으로 우수교원 양성과 교원자격 체계를 무너뜨릴 것"이라는 우려입니다.

[송수연/ 경기교사노조 수석부위원장]
"학교는 사람만 들어온다고 되는 게 아니거든요.
학교는 여러 가지면에서 신산업적 수요를 충족시키기는 어려운 구조예요.
그런 수요가 있고 그것을 충족시키고자 한다면
질적, 양적, 우수하게 충족시킬 수 있는 그런 방법을 모색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경기교사노조는 “고교학점제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교원수급 정책을 통해 교원을 확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교육부가 교사들과 함께 새로운 대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B tv뉴스 조윤주입니다.
#무자격 #기간제 #교사 #채용 #교육 #질 #하락 #우려 #경기교사노조
#조윤주기자 #고교학점제 #교육부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