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도시 확장에 따른 인구 증가 만큼 치안과 소방 등이 따라가지 못하는 곳도 많습니다.

주민들은 안전을 위해 경찰서와 소방서 등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시흥시 남부지역에 경찰서 신설이 시급하다고 합니다.
먼저 조윤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 2019년 시흥에서 발생한 범죄 건수는 1만7천456건으로
전년도인 2018년보다 188건 늘었습니다.

하지만 시흥 지역의 경찰 한 명이 맡는 인구는 628명으로

전국 평균 415명보다 훨씬 많습니다.

경찰 수가 부족한 만큼 사건 대처 능력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불안감은 클 수 밖에 없습니다.

[이옥비 / 시흥 배곧동]
"여성이나 학생들, 학부모 입장에서는
어린아이들의 치안이 매우 걱정이 많으신 상태거든요.
경찰서가 멀리 있다 보니까 어떤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빠른 대처가 될까 항상 불안함을 가지고 계십니다."

특히 시흥 남부지역은 외국인 밀집 거주지역으로
각종 사건 사고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시흥 남부경찰서 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경찰서 신설을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 정상만 / 시흥 정왕동]
"외국인 주민수가 전국 4위 규모인 6만명 정도되는데요.
이중 90% 정도가 시흥시 남부지역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매년 외국인 주민 수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시흥 남부지역은 현재 치안 행정 수요가 많이 필요하고요."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시흥의 인구수도
남부경찰서 신설의 이유입니다.

현재 시흥시의 인구수는 꾸준히 증가하며
지난해 12월 말 기준 50만을 넘어 섰습니다.

인구 증가에 따라 치안 수요가 증가하면서
지역 치안 서비스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신설 경찰서가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지국진 / 시흥 배곧동]
"최근 5년 사이에 10만 정도가 증가됐더라고요.
99년도에 개소된 시흥경찰서 규모나 치안을 담당하고 계시는
수를 봤을 때 저희가 작년 12월부로 50만이 넘은 대도시로 되다보니까
많은 인구를 감당하기에는 치안이 너무 역부족이 아닌가..."

정치권에서도 시흥 남부경찰서 유치에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이금재 / 시흥시의회 의원]
"시흥 시민은 대도시 규모에 걸맞은 행정서비스를 제공받아야
합니다. 치안정책이 필요한 지역이므로 시흥남부경찰서 신설이 절실해
지난 3월 결의안을 관련 기관에 전달했습니다."

신도시 건설 등으로 인해 앞으로 시흥시 인구는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스탠드업] 조윤주 기자 / cutesinger@sk.com
"늘어나는 시흥 지역 인구수에 따른 양질의 치안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남부경찰서가 반드시 신설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조윤주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