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내 곳곳에 각종 향토유적이 산재해 있는데요.

지자체마다 문화적 가치가 있는 향토유적을 지정해 보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리가 제대로 안 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평택에 있는 대동법 시행 기념비입니다.

조선시대 세워진 이 기념비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40호입니다.

현재 이곳 주변에서는 아파트와 도로 등 공사가 한창입니다.

주변 경관이 훼손된 채 기념비만 덩그러니 남게 된 셈입니다.

[김해규 / 평택인문연구소장]
"이와같은 경관들이 함께 지켜져야만 이 비석도 가치를 유지할 수 있다라는 것이죠.
그런데 보다시피 이 주변의 경관들이 심각하게 훼손돼 있고..."

관리가 안 되는 향토유적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평택 출신의 독립운동가 안재홍 선생 생가입니다.

공사 뒤에 버려진 자재들이 어지럽게 쌓여있습니다.

각종 폐자재와 쓰레기 등도 주변에 가득합니다.

경기도 기념물로 지정된 것이 무색하기만 합니다.

[김해규 / 평택인문연구소장]
"급격하게 도시가 확장되고 있는데 이 상황에서 문화재 보호구역이
지켜지지 않는 순간 앞으로 이것이 선례가 돼서 평택 지역에는
지정 문화재뿐만 아니라 비지정 문화재가 모두다 훼손돼서
역사적 가치, 유물이 훼손돼서 모두 사라질 우려가 있다."

평택 관내 도와 시 지정 문화재와 기념물은 30개.

[주아영 joogija@sk.com]
"제대로만 복원하고 보존한다면 우리 역사의 한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는 문화유산들이지만 이처럼 주변환경은 깨끗하지가
않습니다. 지방정부가 손을 놓는 사이 향토유적 상당수는
이처럼 방치되기 십상입니다.

Btv뉴스 주아영입니다."



문화재처럼 보존 가치가 있는 나무도
보호수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는데요.

일부 보호수 관리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어서 이재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의왕시 보호수 제1호로 지정된
월암동 회화나무입니다.

높이 15미터, 둘레는 4미터 규모로
500년 넘게 한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문제는 보호수 주변 환경입니다.

수개월 전부터 각종 폐기물이 쌓이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보호수 주변이
아예 쓰레기장이 돼 버렸습니다.

다른 보호수들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이재호 / jhsocio@sk.com]
"이 나무는 의왕시 오전동에 있는
300년 넘은 느티나무입니다.

주변에 쓰레기가 버려져 있는 것은 물론
이렇게 불을 피운 흔적까지 남아있습니다."

자칫 낙엽으로 불이 옮겨붙는다면
보호수가 소실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입니다.

[손시환 / 의왕시 오전동]
"여기는 보호수라 사람들이 지켜야하는 곳인데
여기에 쓰레기를 버리고
불을 피우니까 마음이 안 좋아요.
쓰레기 좀 안 버렸으면 좋겠어요."

화성시 장지동에 있는 보호수는
지난 해 주변에 울타리를 설치했습니다.

울타리 설치 전에는 쓰레기로 몸살을 앓았는데
울타리 설치 후
깨끗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박선원 / 화성시 장지동]
"펜스 치기 전에는 아무래도 나무만 있고
지금 수용된 지역의 경계석만 있었는데
이렇게 펜스를 치고 나니까
훨씬 더 보호수 느낌도 나고
또 관리가 더 잘 된다는 느낌이 들고 있습니다."

각 지역의 보호수들은
산림청이 제정한 지침에 따라
해당 시·군이 관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산림청 지침도 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안내판을 설치하라는 정도가 전부.

때문에 보호수들은 지역에 따라
다르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특히 사유지 안에 있는 보호수들은
관리하기가 더 어려운 여건입니다.

[○○시청 관계자(음성변조)]
"울타리 (설치) 같은 경우도
시 땅이 아니고 개인 소유인 경우가 있다 보니까
협의를 해서 (설치를) 해야 하는데..."

체계적인 규정 없이
보호수가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사이
전국에서는 지난 5년 간
250그루가 넘는 보호수가 사라졌습니다.

B tv 뉴스 이재호입니다.

#SK브로드밴드 #Btv #경기뉴스 #기획취재 #보호수
#관리 #허술 #회화나무 #느티나무 #쓰레기장
#울타리 #안내판 #사유지 #이재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